자료실

어세스타 스쿨 홈페이지 또는 학교 표준화 심리검사에 대한 전체 공지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내 안의 거인(potential)을 깨워라! 2017.10.20

자신의 가능성 또는 잠재력(potential)을 알고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내가 어떤 과목에서 성적을 올리기 수월한지, 어떤 분야에서 일할 때 가장 즐기면서 성과를 낼 수 있는지 등을 안다면 인생은 술술 풀릴 것만 같습니다. 자신이 좋아하고 잘하는 것을 제대로 파악하면 그에 적합한 직업을 찾는 데 시행착오가 별로 없을 텐데 이 과정이 쉽지 않습니다. 학교에 다닐 땐 ‘입시’라는 무거운 짐을 일단 덜어내는 것이 최우선 목표가 되어 전공 선택을 하기 전에 자신을 충분히 탐색할 여유가 없습니다. 그렇게 떠밀려 대학교에 진학하면 이번엔 더 무거운 ‘취업’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잘 생각해보면 ‘대학 진학’과 ‘취업’은 내가 하는 것인데, 그 선택 앞에 자신은 없고 그저 좋은 학교와 번듯한 직장만 있습니다. 그래서 대학교엔 전공과 적성이 잘 맞지 않아 전과/재수/편입을 준비하는 학생이 수두룩하고, 직장에선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을 어렵지 않게 발견합니다. 하지만 고민을 한다고 적성이 찾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자신에게 맞지 않는 학과와 직업이라는 생각은 들지만, 여전히 무엇이 맞는지에 대한 대안은 없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자신의 적성을 고려하여 전공을 선택한 학생들은 대학 생활 중 학습에 대한 동기가 높고 졸업 후 자신의 적성을 살려 직업을 선택하기 때문에 직업에 대한 만족도와 일의 능률, 근속연수까지 높은 경향이 있습니다. 적성을 알기에 좋아하는 일을 찾기 쉽고, 그 일에 매진하는 것도 수월한 선순환의 효과가 있지요.

내 안에 숨겨진 거인(potential), 즉 ‘적성’은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요? 자신의 여러 소질 중 가장 두드러진 잠재력은 경험으로 아는 것이 정확하지만, 모든 것을 겪어볼 수는 없습니다. 전문기관의 심리검사를 활용한다면 좀 더 빨리 자신의 적성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어세스타의 길포드 학업적성검사는 학생의 적성을 파악하고 이에 적합한 계열 및 학과를 이해하여 진로 탐색 시 도움 되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검사결과를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미래에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
이전글
What to do, How to do?
2017.10.20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